카메라 흔들림 해결,

풀링작업,

캐릭터 컨트롤의 로직 확정,

몬스터 로직 확정과 적용,


아침 7시에 시작해서 다음날 새벽 1시에 일단 마무리를 했다. 정신이 몽롱했다. 일단 프로토타입이 나왔다는 것에 만족한다. https://drive.google.com/file/d/0Bzy3GAtPf6JQSWFOYjc2ejB3RGM/view?usp=sharing
블록을 1개만 부셨음에도, 2번씩 인식하는 문제가 있었다. FSM이라고 만들어 놨던 구조가 사실 FSM이 아니었던 것이다.
원인 =====
 오직 지금의 상태만을 생각하고 이전의 상태에 대해서는 생각하지 않았다.

해결====
 현재상태와 이전의 상태를 비교하고 이후 상태가 변했을때만 행동을 취하게 만들었다.
 지금 만지고 있는 게임의 경우 반복되는 행동이 아니라 1번의 행동만을 요하기 때문에, 이전과 상태가 같다면 상태를 대기 상태로 유지할수 있도록 만들었다.

생각해볼 것=====
switch case 형식을 유지해야 하는가 라는 의문이 생겼다. 상태에 따라 행동을 반복해야하는 경우는 이동하는 상태이거나 대기상태 뿐이다.
다른 행동은 반복을 요하지 않는다. 그렇다면 다른 방법이 더 효과적이지 않을까?


 내일 할것========
 날려먹은 공격사운드와 피격 사운드 이펙트를 마무리, 동영상 찍기, 지원하기.


  • 왜 그렇게 사람들이 그리워 하는지 동감할수 없었다.이제 담배를 피우는 나이.학교에 돌아가면 아저씨그리 많지도 적지도..난 뭘해야 하나 하는 나이..담배 연기 처럼 멀어져 가는 하루하루..뭔가 비어있는듯한 마음…조금 이해 할수 있을것 같다..(김광석 서른즈음에 여행) 2010-10-04 12:32:02

이 글은 soulpaper님의 2010년 10월 04일의 미투데이 내용입니다.

  • 이란비자 받았다 ㅋㅋㅋ 이제간다 이란 ㅋㅋㅋ 파키스탄이여 안뇽(me2mobile) 2010-09-29 17:33:10

이 글은 soulpaper님의 2010년 9월 29일의 미투데이 내용입니다.

  • 이곳은 파키스탄 라호르 덕구는 배탈나서 겔겔겔(파키스탄 배탈) 2010-09-09 16:29:41
  • 이란 비자 머리아프다 이놈의 정부는 참…(이란 비자) 2010-09-09 16:33:11

이 글은 soulpaper님의 2010년 9월 9일의 미투데이 내용입니다.

레볼루셔너리 로드 


대충 해석 하자면 혁명의 거리

거리의 이름대로 살자면 참으로 뭔가 다른 사람들
예술가, 철학자, 사상가들이 살아갈 것 같은,
이 거리는 사실 혁명의 거리라는 이름과는 달리
안정적인 생활을 즐기고 소소한 변화에 만족하는 문제없는 듯한 사람들이
가면 하나쯤은 쓰고 살아갈듯한 거리입니다.


이처럼 전혀 혁명적이지 않은 이 거리는 어쩌면

한때 배우를 꿈꿨고 배우였지만 능력의 부족으로 평범한 가정주부가 되어버린 특별하고 싶던 에이프릴에게, 아버지처럼 이름 없이 살지 않을 것이라며 다짐했던 특별해지고 싶었던 플랭크에게, , 완벽한 부부라는 가식의 가면을 스스로 쓰기를 강요했는지도 모릅니다.


현실에서 새로운 삶을 찾은 남자


이렇듯 가사일과 아이돌보기 평범한 이웃들과의 평범한 교류에 염증을 느끼고
다른 삶을 원했던 에이프릴에게,
 그리고 아버지와 마찬가지로 이름 없는 일개 샐러리맨으로 살아가던
플랭크에게도 옜날 사진속의 파리와 패기넘쳐 보이던 프랭크의 모습은
새로운 삶을 꿈꾸기에 완벽했을지 모릅니다.


 



새로운 곳에서 삶을 찾으려는 여자.


별다를 것 없던 삶속에 파리라는 혁명적인 요소가 끼어들자
 이 부부는 하루하루가 새롭고 행복한 나날을 보냈지만,
현실은 에이프릴(케이트 윈슬렛)의 생각대로 돌아가 주지 않아버린 것이 문제 일 뿐입니다.


현실은 남편인 플랭크(레오나르도 디카프리오)에게
수채화 같은 파리가 아닌 사진 같은 기회와 새로운 도전거리를
에이프릴에게는 축복과 저주가 한꺼번에 주어져버렸으니까요.


떠날 이유가 사라져 버린 플랭크, 떠나야만 하는 에이프릴,

오직 미치광이만이 이해해 주는,
 이상황은 두사람을 최악의 갈등으로 이끌어 버립니다.


현실은 이상을 헛소리로 만들기도 한다.



 에이프릴만의 것이 되어버린 파리로의 새로운 삶.

혁명의 거리에 혁명을 꿈꾸는 사람은 한명뿐인
이 아이러니컬한 이 거리에서 살아가는  여자,
이제는 떠나지도 머무르지도 못하는 에이프릴를 보면서
 '베로니카 죽기로 결심하다' 속의 작은 이야기가 생각이 났습니다.



 


영화를 보고 나오면서 자신의 삶을
외부에서만 찾으려고 했던 에이프릴에게 아쉬움이 남더군요.

위대한 짤방 현시창이 생각나는 가슴 씁쓸하고 먹먹한 영화였습니다.



모두가 미쳐버린 세상속의 정상인

어느 쪽이 미친것이고 어느 쪽이 정상인가



알아서 뭐하게?


'저 그렇게 사람을 죽인 놈은 어떻게 생겼을까?' 하는 당신의 그냥 그런 관음증이 돋을것 뿐이겠지.
 

재발방지?
실종을 단순 가출로 생각하지만 않았어도... 피해자가 늘진 않았겠지...


피해자 가족의 인권?
피해자 가족들의 인권이랑 죄자얼굴이 궁금한거랑 피해자들의 인권이 무슨 관계인데?




인권? 보호해야지...

물론 범죄자 강호순의 인권이 아니라...
강호순의 가족들의 인권을 지켜야지...
강호순이 살인범이지, 그들이 살인자는 아니잖아?



그러니까..

니가 얼굴을 알아서 뭐하게?
  1. blueclover 2009.03.03 13:30 신고

    그러게 말입니다.

  • 브로콜리너마저…. 유자차 듣다가… 울뻔했다. 이 차를 다 마시고, 봄날으로 가자.2009-02-11 14:57:40
  • 쫌만 더하면 끝이다 쫌만더 일하면 끝이다.. 쫌만더…2009-02-11 15:58:00
  • 일…..끝났다 후훙 퇴근해야지 ㅋㅋㅋ(me2sms)2009-02-11 16:38:54
  • 투덜이 대장내시경 했다는데 똥꼬는 괜찮을까 ?ㅋㅋㅋ(me2sms)2009-02-11 16:40:12

이 글은 soulpaper님의 2009년 2월 11일의 미투데이 내용입니다.

일탈적 개인주의, 아방가르드 영역

난 신도 믿고, 과학도 믿고, 그리고 일요일 저녁 약속이 있을 거란 것도 믿어. 하지만, 내가 이렇게 저렇게 살아야 한다는 법칙 따윈 믿지 못하겠군.” - 길 그리썸, CSI 라스베가스

 

이곳은 격식과 통념에서 벗어난, 지극히 개인적이고 일탈적인 비주류를 위한 곳입니다. 고답적인 창작자, 그리고 그들을 지지하는 사람의 예술과 문화의 성역이기도 합니다.

 

사회적 규율과 질서를 숭상하는 엄숙주의자, 국민 정서와 사회 정화를 믿는 검열주의자, 종교적 근본주의자들은 당장 사라져 주시기 바랍니다.

 

이 영역에 속하는 사람들의 특징은 다음과 같습니다.  

  • 문화 예술 애호가. 문화 예술에 대한 평론가 수준의 심미안과 감별력을 소유했을 가능성도 있음.

  • (문화 예술 애호가가 아닐 경우) 경험과 교육에 의한 것이 아닌, 선천적인 감각을 가졌음. 진짜와 가짜, 진실과 거짓을 알아보는 타고난 감각.
     
  • 다듬어지지 않은 자신감과 솔직함, 진실을 존중함.
     
  • 극단적 개인주의, 전위적 창의력을 장려함.


당신도 하고싶음?
  1. blueclover 2009.02.09 02:52 신고

    이거 할때마다 다르게 나와 =_=
    못믿겠음...

  2. blueclover 2009.02.24 23:36 신고

    열번도 넘게 했는데 한번도 같게 나온적이 없었;;;;;

+ Recent posts